다시 만날 좋은 친구 마봉춘을 기다리는 설렘

Posted by 탁발
2017.11.14 08:00 시사읽기
-->


13MBC 방송문화진흥회는 김장겸 사장의 해임안을 가결했고, 거리에 모여 결과를 기다리던 조합원들은 환호를 질렀다. 그리고 누구라고 할 것 없이 모두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9월 초 시작된 총파업 이후 두 달 남짓이 걸렸다. 이번에는 패배의 눈물이 아니어서 무엇보다 속이 후련한 모습들이었다.

 


방송법 개정을 조건으로 내건 고대영 사장의 사퇴 의사를 진심으로 받아드린 KBS 노조의 파업철회로 인해 두 공영방송이 동시에 정상화를 맛보기는 어렵게 됐지만 우선 MBC라도 정상화될 수 있다는 것은 큰 성과이다. 비로소 공영방송의 공정보도를 곧 접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는 반드시 KBS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다. 

 

이렇게 좋은 소식은 흔치 않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이 갈수록 성과를 내고, 법을 어지럽힌 인사들을 처벌하겠지만 방송 그것도 MBC가 본 모습으로 돌아온다는 것은 좀 다른 의미를 갖는다. 물론 방문진의 이사 구성이 바뀌고, MBC 사장이 해임됐다고 해서 그 자체가 정상화를 의미하지는 않는다.


우선 예능과 라디오 등은 빠르게 정규편성으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나 뉴스와 탐사보도 등은 제 모습을 갖추기까지 상당한 시간과 내부 진통은 피할 수 없다. 그렇게 겪을 것을 다 겪은 후에야 제대로 된 진용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그 기다림은 더 이상 길지 않다. ‘보름 운 년이 한 달 못 울겠냐는 말처럼 7년 여 끊었던 MBC 뉴스를 앞으로 몇 달 더 기다리지 못할 이유는 없다.


이제 MBC에게 요구되는 것은 이제 방송의 질이다. 아니 공정보도의 실천이다. 이는 투쟁보다 더 어려운 숙제라고 할 수 있다. 공정방송 아니 공정한 보도의 틀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이고 변화를 담을 참신한 형식의 개발까지 짧은 기간 내에 완성해야 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MBC 뉴스데스크가 JTBC 뉴스룸과 경쟁할 수 있을 정도로 신뢰와 영향력을 회복하는 일이라 할 것이다.


그러나 그보다 앞서 생각만 해도 두근거리는 마봉춘과의 해후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 먼저 보여야 할 것은 MBC 구성원들의 공정방송, 낮은 방송에 대한 각오와 약속일 것이다. 지난 10월 시사인의 여론조사에서 가장 불신하는 언론매체 1위라는 불명예를 확인한 바 있었기 때문이다. 2009년에 1위였던 MBC의 날개 없는 추락이었다.


심지어 노조의 총업을 지지하면서도 결과에 대해서는 반신반의한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신뢰를 잃기는 쉬워도 얻기란 정말 어려운 일이다. 그럼에도 시청자 70%가 파업에 찬성을 보내 응원한 사실 또한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 불신의 아이콘으로 전락한 MBC지만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는 의미인 것이다.

 

그것은 MBC에 대한 기대를 다는 버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 기대는 신뢰의 다른 표현이다. 또한 위로이다. 철저히 망가진 MBC를 포기하지 않고, 여전히 신뢰한다는 것 이상의 위로는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혹독한 시간에도 포기하지 않아 고맙다는 인사는 꼭 전하고 싶다. 만나면 좋았지만 오래 만나지 못했던 좋은 친구 마봉춘을 곧 다시 만날 설렘이 낯선 듯 반갑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