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사가요

국민이 다 알아서 한다. 정치권의 과잉행동 막은 집단지성

 

일본 불매운동은 이제 전국민의 관심사와 실천으로 자리를 잡았다. 여전히 보수언론과 야당에서는 반일을 꺼려하지만 국민정서는 그와 다르다. 반일을 감정적이라는 폄훼와 우려도 사실왜곡에 불과하다. 마침 그런 사실을 증명하는 일이 벌어졌다. 일부 정치권 인사들의 과잉대응에 시민들이 제동을 거는 일이 생겼다.

 


6일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서울 중심도로에 태극기와 함께 ‘No Japan'깃발을 설치했다. 그러자 시민들은 즉각 반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를 막아달라는 청원이 긴급하게 올라왔다. 온라인을 통해 비판여론도 급속도로 번져갔다. 누군가는 중구청이 제작한 NO JAPAN 깃발을 패러디해 나대지 마라는 마크도 만들었다. 여론이 악화되자 결국 중구청장은 깃발을 철거했다.

 

처음부터 일본 불매운동은 민간 차원의 자발적 운동이었고, 정부는 개입하지 않았다.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기조이다. 일본과의 관계가 최대한으로 악화된 상태이지만 여전히 정부로서는 외교적 노력을 해야만 하고, 국제 여론전도 펼쳐야 한다. 당연히 정부 차원의 일본 불매운동은 불가한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큰 공감을 받은 개싸움은 우리가 한다. 정부는 정공법으로 가라는 말에 다 담겨 있다.

 

시민들이 중구청의 NO JAPAN 깃발 설치를 막은 것은 야당과 보수언론이 주장하는 반일은 감정적이라는 주장이 틀렸음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또한 실용적이기도 하다. 악화된 한일관계 속에서도 한국을 찾은 일본인을 불쾌하게 만들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한국을 찾은 일본인 관광객들에게 더욱 친절을 베풀자는 말도 공감을 얻고 있다.

 


이런 시민들의 여론은 일본 불매운동이 감정적 반일이 아니라 매우 이성적임을 증명한다. 다만 일부 정치권이 시민들의 생각과 정서를 오판한 과잉행동을 하는 것이 문제일 따름이다. 중구청의 NO JAPAN 깃발 설치 해프닝과 동시에 민주당 최재성 의원이 일본을 여행금지구역으로 해야 한다는 말도 시민들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

 

일본 불매운동을 더 확대해야 하고, 지속성을 가져야 한다는 것에는 시민들 스스로 공감하고 있지만 정부가 이를 강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강력한 의지인 것이다. 어쩌면 상당히 길어질 수도 있는 일본과의 싸움에 지지 않기 위해서는 정당성과 합리성을 잃지 않아야 한다. 당연히 중구청의 NO JAPAN 깃발 설치나 최재성 의원의 여행금지구역 선포 등은 이와 맞지 않는 과잉행동이다.

 

이번 중구청 NO JAPAN 깃발 패러디에는 나대지 마라, 국민들이 다 알아서 한다는 글귀가 있었다. 시민들의 반일정서에 영합해 주목받으려는 얄팍한 의도를 버리라는 의미이며, 속지 않는다는 것이다. 누가 시켜서 한 것도 아니고, 누가 더 하라고 해서 선동될 수준이 아님을 의미한다.

 

일본 불매운동을 감정적이라고 폄훼하는 야당과 보수언론도 무지한 것이지만 일본 불매운동에 편승하려는 시도들 역시 시민의식을 잘못 판단한 태도이다. 일본 불매운동은 시작도 그랬던 것처럼 끝까지 시민들의 판단에 맡겨야 한다. 이를 막으려는 것이 무모한 것처럼 이용하려는 것도 무례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