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사가요

땅만 팔아도 시세차익 수십억이라던 웅동학원. 기부하겠다니 빚더미라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23일 논란의 대상이었던 가족 명의의 펀드는 사회에 기부하고 웅동학원은 국가 등 공익법인에 맡기겠다는 결정을 발표했다. 조 후보자는 저는 그 동안 가진 사람으로서 많은 사회적 혜택을 누려왔는데, 그 혜택을 이제 사회로 환원하고자 한다앞으로도 제가 가진 것을 사회에 나누며 공동체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고 실천하겠다며 기부 발표의 이유를 밝혔다.

 


조국 후보자의 통 큰 기부에도 언론 반응은 뜨악한 편이다. 조 후보자의 기부 결심은 달리 말하자면 법무부장관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명이기도 한 때문일 것이다. 이를 대놓고 말하는 언론은 없지만 기부하겠다는 웅동학원에 대한 태세전환이 대신 말해준다. 불과 며칠 전만 해도 웅동학원에 대해 언론은 땅만 팔아도 시세차익이 수십억이라며 조 후보자를 공격했다.

 

그러나 조국 후보자가 기부를 하겠다고 하니 돌연 웅동학원이 빚더미에 오른 속 빈 강정이라는 폄하 기사가 나왔다. 물론 시세차익을 운운한 매체와 웅동학원의 채무를 보도한 매체는 다를지라도 며칠 전 시세차익 보도에 침묵하다가 기부 결정 이후 빚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아무래도 석연치 않다.

 

웅동학원의 시세차익이 거론되는 동안 요즘 언론의 유행이 된 팩트체크는 없었다. 언론이 웅동학원에 대해서 시세차익 운운한 것은 조 후보자 가족이 설립한 웅동학원을 마치 흔한 사학재벌의 프레임에 포박하려는 의도가 의심된다. 굳이 폄하할 의도가 아니었다고 하더라도 그만큼 현재 언론들의 시야가 극도로 좁아져 있음을 나타내는 현상이다. 취재 대상의 단면만을 파고드는 조각 보도는 결국 대상을 왜곡할 수밖에 없다.

 


사실이 아닌 의혹만을 찾아내려 한다면 웅동학원이 일제강점기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사학재벌과는 거리가 먼 민족학교라는 사실을 외면하거나 보지 못할 수있다. 그러나 시세차익이든 빚더미이든 그것들이 웅동학원의 본질은 아닐 것이다. 그렇게 문제가 많은 곳이었다면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일 때 이미 문제제기가 있어야 했다. 이제 와서 웅동학원의 단편만을 쪼개어 의혹에 초점을 맞춘 보도는 단지 조국 후보자를 몰아붙이기 위한 의도라는 의심을 받을 수 있다. 

 

조국 후보자에 대한 언론들의 집중 포격에 공지영 작가는 현 상황을 빗대어 논두렁 시계2”가 재현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것이 먹히면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걱정의 말도 더했다. 아닌 게 아니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미지를 진흙탕에 빠뜨렸던 논두렁시계루머와 조국 후보자의 딸이 빨간 포르쉐를 탄다는 가까뉴스는 판박이처럼 닮아있다.

 

그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조국 후보자 청문회를 사흘간 하자는 주장을 들고 나왔다. 의혹이 하도 많아 하루로는 불가능하는 이유였다. 지금까지 장관 청문회는 하루만 해왔다. 국무총리조차 이틀에 마치는 것이 관례였다. 관례를 깨고 국무총리보다 하루 더 청문회를 열자는 것에 민주당이 따라줄리 는 없다. 자유한국당의 사흘 청문회 주장은 청문회 지연책의 가능성이 더 커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