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착왜구

No Japan이 아니라 No 아베여야만 하는 걸까? 일본 불매운동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발생한 자발적인 운동이다. 누가 하라고 한 것도 아니고, 하지 말라고 해서 하지 않을 것이 아니다. 다만 누군가의 제안으로 일본 불매운동의 로고가 No Japan으로 정해졌고, 모두의 공감 하에 일본 불매운동의 상징으로 자리를 잡았다. 집단지성으로서의 시민운동은 이미 충분히 현명하고, 이성적이며, 냉철하다. 일부 정치인이 일본 불매운동의 시류를 타볼 요량으로 과잉행동을 보이자 곧바로 이를 지적하고, 반대해 되돌리는 현상에서 시민들의 성숙한 모습은 확인된 바 있다. 어떤 학자는 우리의 반일과 일본의 혐한의 차이를 설명한 바 있다. 충분히 공감할 내용이었지만 그렇다고 우리도 똑같이 혐일하자는 말은 나오지 않았다. 최근 운동단체들의 중심으로 한 반일 시위는 .. 더보기
이번주 <저널리즘 토크쇼 J>를 꼭 봐야 하는 이유. 언론이라는 혐한 공범자들 반일과 혐한은 한일 양국에 존재하는 국민감정이다. 그렇다면 이 둘은 같은 것일까? 그렇지 않다. 12일 공개된 예고 ‘불매운동 폄하부터 한국인 비하까지...언론이라는 혐한 공범자들’에 압축된 내용은 현재 한일 간의 상황에서 일본 편을 들고 있는 한국 보수언론들의 친일 혹은 혐한 행각을 고발했다. 반일과 혐한은 결코 같은 수준의 감동이 아니다. 실례로 일본 극우파들은 자주 동경 거리에서 혐한 시위를 단행한다. 그들이 외치는 구호는 혐오와 증오로 가득 차 있다. 실제로 폭력을 가하기도 한다. 그것이 혐한이다. 반면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시위는 없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가 매주 열리는 정도에 불과하다. 거기에서도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을 겨냥한 어떤 증오나 혐오 발언은 없다. 혐한을 풀.. 더보기
저널리즘 토크쇼 j. 일본 편드는 언론, 국적과 상식을 버린 망동 정태춘·박은옥의 노래는 어두운 시대에 갇히지 않겠다는 모두의 의지이자 희망이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그들은 절망을 노래했다. 그들의 노래 중 하나인 ‘92년 장마 종로에서’가 주제를 대신했다. 권석찬 기자의 중앙일보 칼럼을 소개하는 동안 아주 잠깐 배경에 이 노래가 흘렀다. 칼럼은 보수언론으로서는 의외였던 언론을 비판하는 내용이었다. 모두를 소개할 수는 없지만 ‘생각’이라는 것을 포기하고 ‘출입처 발생 기사를 넘기는데 정신없이 하루’를 보내는 현실을 꼬집었다. ‘취재가 사치가 된’ 기자들이 모여서 ‘질 낮은 경쟁’에 몰두하기보다 ‘다만 며칠이라도 자신만의 취재’를 해야 한다는 비판과 탄식이 배여 있었다. 우선 에서나 나옴직한 말을 중앙일보 지면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는 것이 놀랍다. 그러나 칼럼의 내용은 .. 더보기